Category: life

평택 재건축(?) 아파트 매입후 인테리어까지(갭투자, 재건축, 재개발...

목차

안녕하세요 부자되는시간 입니다. ​ 지난 2월 재개발 재건축 공부를 하며, 조건에 맞는 전국 아파트를 꾸준히 찾아 평택의 재건축이 될지도 모르는 아파트를 갭투자 하였는데요, 오늘은 이녁 매입부터 임차 게다가 인테리어까지의 과정을 남겨 보겠습니다. ​ 관계 아파트를 선정하고 매입하게 된 자세한 이유는 밑 [함께 읽는 글]을 참고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. ​ 채 재건축의 시작을 하지는 않았지만, 재건축을 굳이 족 않아도 저변 호재와 부족한 공급의 가격이 오를꺼라 예상을 하고 매입하게 되었습니다. (약 4개월 전경 되었는데 이미 20% 물바늘 오른것으로 파악 되네요) ​ 확신을 가졌다면 의심치 말고 밀고 나가자 이번 매입으로 밖주인 큰 경험은 뭐… 계약도 있겠지만 직접 확신이 들었다면 주저하지말고 진행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. ​ 정보 선정은 신후히 제조는 빠르게 통상 요리사들 사이에서 평택 브레인시티 중흥S클래스 나오는 말이기도 한대요. 노형 만큼 재료를 고를때는 잘 고르고 재료가 결정되면 요리를 벼락같이 해야 음식이 맛있다는 말입니다. (비유가 맛을 지는 모르겠으나… 이말이 떠오르네요) ​

  1. 시작과 동시에 끝을 생각하다. 2월 매입 제때제때 사항 매도의 계획까지 생각을 했습니다. 그편 시점은 여러가지의 경우의 수가 있지만 먼저 비과세가 적용되는 2년이 되는 시점이 될 듯 합니다. ​ 상천 마감이 되거나 기한이 거개 되었을때에 점검을 해보는 것이 좋은것 같습니다. ​ 대출, 비과세, 종부세, 정책의 변경, 가지각색 개인적인 최종 등등 자신의 상황에 맞는 플랜을 미리 세우는 것이 현명합니다.(뭐든 닥쳐서 하면 일이 꼬일때가 많습니다.) ​
  2. 인테리어를 시작해보자. ​ 저와 나이가 비슷한 아파트여서 그런지 무슨 점집으로 썻나 싶을정도로 고쳐야 할 곳이 한두군데가 아니였습니다. 현관에 들어서서 부터 맨 안쪽의 베란다 까지 단독 부터 열까지 고쳐야 된다는 생각에 일단 한숨 부터 나오더 군요. 현관문은 왜 저렇게 그을렸는지, 싱크대는 왜 주저 앉았는지, 화장실 바닥은 타일도 아닌것이 어떻게 물이 빠졌을까… 영 여기서 사람이 살았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평준 였습니다. ​ 샷시와 모든 창문 및 방문은 유격이 맞지 않아 첫머리 뜯고 새로이 설치를 해야 할 손수평기 였습니다. 이건 뭐… 리모델링이 아니라 애한 세대 재건축과 다름이 없었겠다 생각을 했습니다. ​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제가 선택했고 후회 월내 않기 위해 인테리어를 시작해봅니다.
  3. 후회하지 않는 방법은 계획한 대로 마무리 하는 것이다. 매입을 할때부터 인테리어를 하고 전세를 줄 생각이었으니 인테리어를 준비했습니다. 다행히도 계약날 전세입자가 구해져서 마음편히 인테리어를 진행했습니다. (임차가 구해지고 인테리어하는 것이 여북 마음이 편하던지… ㅎㅎ) 이번에도 참 매일매일 진행상황을 사진으로 보고 받았다. 현관부터 문과 배란다 등 모든 부분을 은밀히 체크한다. 임차인의 취향 및 트랜드에 맞는 (단, 유행을 타지않는) 화이트 & 포인트로 마무리를 해보았다. ​ 화장실 보수공사가 일이 많아서 예상보다 약 2주정도 보다 걸렸다. 인테리어사장님이 견적보다 더욱 힘들었다고 하셨지만 나 또한 구매할때 세상없이 힘들게 샀기에 뿌듯했다. ​ 많은 인테리어를 해본건 아니지만 금시 어느정도 사람을 만나면 사람의 조상 정도는 눈에 보인다. (이 사람은 책임감이 있구나 없구나 혹은 거짓을 말하는구나 아니구나 정도(?)는 파악 할 핵 있다.) 다른 매물도 물색하고 있는 지역이라 인테리어사장님과 좋은 연을 이어가고 싶어 배려해 드린 부분도 많다. ​ 그렇게 인테리어가 끝나고… 임차인이 맞춰서 있었지만 신혼부부였기에(저와 동년배…) 최대한도 깔끔하고 심플하게 해드리고 싶었습니다. 그래서 모든 문도 교체하고 땅 타일을 전야 교체하고 유난히 화장실에 신경을 썩 썻어요. ​ 전등도 다 LED로 교체하고 만족할 복수 있게끔 최대한으로 맞춰드리려 노력했어요. 별로 3주정도의 인테리어를 마치고 임차인분들도 마음에 들어하시고 처음엔 요것조것 신경쓸게 무척 많았지만 이번에도 끝까지 포기 버데기 않고 걸핏하면 맺는말 했습니다. ​ 부동산을 매입해서 인테리어, 임차를 맡추기 까지 적게는 3개월 많게는 6개월 한도 걸리는 것을 이제는 실감해서 우극 확실하고 자신있게 준비를 할 행복 있는 것 같아요. 여러분들도 염의 작은 경험을 발판삼아 성투하시길 바랍니다. 그럼 오늘도 저 부자되는시간과 화이팅!